view-top

식단조절할 때, ‘뭘 먹느냐’에만 초점두면 안된다?


-listen to your body


흔히 사람들은 체중관리, 건강관리를 위해 식단조절하려고 마음먹으면 ‘무엇을’ 에만 포커스를 맞춘다.

물론 무엇을 먹는지는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나는 ‘어떻게 먹는지’가 사실은 더 중요하다고 늘 말한다.

어떤 장소에서, 어떤 음식을, 얼마만큼 먹든 간에 어떻게 먹는지는 자신이 통제할 수 있는 부분이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식사시간이 5분 미만은 7%, 5분에서 10분 미만은 44.4%, 10분에서 15분 미만은 36.2%라는 결과를 내놓은 적이 있다.

10명 중 9명의 식사시간이 15분을 넘기지 않는다는 뜻이다. 빨리빨리의 민족다운 수치다.

빠른 것이 늘 좋은 것일까? 우리는 밥상머리에서도 조금 느려질 필요가 있다.

남녀노소를 떠나 천천히 먹는 것은 아주 중요한 습관이다.

밥을 빨리 먹게 되면, 음식물을 받아들이는 위는 한번에 들어오는 양을 받아들이지 못해, 소화불량, 속쓰림 등의 증상으로 소리를 지르게 된다.

포만감을 느끼게 하는 렙틴 호르몬은 식사 20분이 지나서 분비되기 시작하는데, 빨리 먹게 되면 자연히 이 포만감 신호가 오지 않아, 더 많이 먹게 되는 것도 문제다.

먹는 음식의 제한을 두지 않으면서 먹는 방식을 바꾸어 보는 것만으로도 많은 변화가 일어난다.

“마인드풀 이팅(mindful eating: 마음챙김 섭식)'

마인드풀 이팅(마음챙김 섭식)은 음식 앞 에서의 내 마음을 알아차리는 마음 챙김이 본질적 중심이 되어, 식사 과정에서 만나는 모든 경험 하나하나에 주의를 기울이는 일종의 먹는 명상 이라고 할 수 있다.

명상이라고 하니 괜히 멀고 어렵게 느껴질 수도 있겠다. 하지만, 나의 입으로 들어가는 음식에 대한 의도를 알아차리는 것, 그게 전부다.

마인드풀 이팅에 정형화된 순서나 음식이 있는 것은 아니다.

내 앞에 놓인 음식이 어떠한 과정을 거쳐 이 식탁에 오르게 되었는지, 그 감사함을 생각하는 것도 마인드풀 이팅이다.

함께 하는 사람과 여유로운 시간을 즐기며 식사하는 것도 마인드풀 이팅이다.

나는 먹기 전의 과정과 먹으면서 과정, 먹고 난 후의 과정으로 나누어 생각하는 것이 도움이 되었다.

내가 먹으려고 하는 음식의 의도가 배고픔에서 온 건지, 식욕에서 온 건지 또는 스트레스를 보상 받으려는 허기에서 온 건지 알아차리기만 해도, 불필요한 음식 섭취를 줄일 수 있다.

먹지 않아도 되었을 음식을 먹고 후회하는 일은 몸 뿐만 아니라 마음도 망가트린다.

음식을 섭취하는 의도에서부터 식사준비, 차려진 음식을 보았을 때와 음식이 입으로 들어와 씹을 때, 목구멍을 넘어가 삼켜질 때, 그 다음 수저를 들 때 그 모든 과정을 온전히 알아차리는 것은 사실 쉽지 않다.

하지만, 다행인 것은 우리에게 매일 3번의 새로운 기회가 주어진다는 점이다.

아침에 깜빡 했다면,점심에, 점심에 못했다면 저녁에, 저녁에 할 수 없었다면 다음날 또 다시 시도해보면 된다.

우리는 음식을 통해, 누군가의 노력을 먹고, 누군가의 온기를 먹고, 누군가의 시간, 실패, 사랑을 먹는다.

많은 순간 누군가가 되는 나를 위해 그 과정에 조금 더 친절하기로 하는 것이 마인드풀 이팅이다.

밥을 먹는다는 단순한 행위는 우리 안으로 들어와 많은 것을 남긴다.

오늘은 숟가락을 들기 전, 차려진 음식과 눈 맞춤 먼저 해보는 것은 어떨까?

참고: 통합 심신치유학-마음챙김 섭식

※칼럼제공: 최여진 작가
https://brunch.co.kr/@realafricaa

  • 최여진작가
  • 다짐을 등록 하세요!
©다이어트신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칼럼은 에디터의 개인적인 견해를 바탕으로 작성되며, 읽을거리와 정보 공유를 위해 연재됩니다. 건전한 댓글 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또는 비방/비하성 발언의 댓글은 안내없이 표시가 제한됩니다.

다른 칼럼 보기

최여진작가 다른 칼럼 보기

이전 다음글

게시글 목록

관리할 때 이건 필수템이지~

댓글타이틀

댓글 (12)

최신순등록순공감순

※ 상대에 대한 비방이나 욕설 등의 댓글은 피해주세요! 따뜻한 격려와 응원의 글을 남겨주세요~
- 댓글에 대한 신고가 접수될 경우, 내용에 따라 즉시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리스트

정석
  • naanna
  • 05.18 07:32
  • 감사합니다.
  • 답글쓰기
입문
  • 유지어터원
  • 02.16 19:39
  • 좋은정보감사합니다
  • 답글쓰기
지존
  • 개미허리20
  • 02.07 03:08
  •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답글쓰기
초보
  • jchailin
  • 02.04 10:34
  • 감사해요
  • 답글쓰기
초보
  • HI!HAILEY
  • 01.28 22:51
  • 감사합니다
  • 답글쓰기
입문
  • 송승리
  • 01.28 19:55
  • 너무 좋은 내용 감사합니다!!
  • 답글쓰기
초보
  • 봉봉냥*
  • 01.27 15:47
  • 좋은 칼럼 감사합니다
  • 답글쓰기
초보
  • 카@k632love
  • 01.26 23:37
  • 잘읽었어요
  • 답글쓰기
초보
  • 주인23
  • 01.25 22:34
  • 원래는 천천히 먹었었는데 다이어트 식단으로 바꾸고서부터 식사시간이 너무 짧아졌어요 ㅠ 배고파서 허겁지겁 먹는것도 아닌데.. 식사가 즐거움이 아니라 그저 하나의 스텝이 되어버린것 같아요 ㅠ
  • 답글쓰기
정석
  • 봉봉유미
  • 01.24 10:40
  • 흥미롭네요 오늘부터 마음챙김식사 시작😘
  • 답글쓰기
더보기

댓글입력

댓글입력

공개글 등록

20180228 도움되는글

함께 읽으면 도움되는 글